Skip to content

Dannae

4ad8072e60f340a99de6543ba70882f2.JPG

IMG_9345-1.png


  김대건 신부님은 신품을 받고 1845년 10월 국내로 입국한 후 11월부터 다음 해 4월까지 10년 만에 만난 어머니와 함께 지내며 은이 공소를 중심으로 사목활동을 하였습니다. 김대건 신부님은 짧은 기간 사목활동을 하셨고 사목활동지 또한 그리 많지 않기에 특별한 의미가 있습니다. 사목방문을 한 곳으로는 용인, 양지터골, 은다라니, 이천의 동산밑과 단내, 시어골 등이 있습니다. 

 

  김대건(안드레아) 신부님께서는 성사를 주러 다니실 때 항상 밤에 다니셨습니다. 성가정 성지 앞마을인 동산리 교우촌에 먼저 들러 성사를 주고 밤이 되면 이곳 단내로 넘어와 정은 바오로와 그 가족들을 만나셨습니다. 김대건 신부님은 “정 생원, 정 생원”하며 대문밖에서 정은 바오로를 찾으셨습니다. 정은 바오로 식구들은 누가 무슨 일로 찾는지 두려워 주저하고 있는데 그런 그들에게 “김 신부님께서 성사 주시러 오셨으니 주저하지 말고 빨리 나오시오”라고 복사가 말을 하면 혹시나 이웃이 알게 될까 쉬쉬하며 신부님을 방으로 모시고 성사 받을 준비를 하셨다고 합니다. 그 준비는 간단하게 벽에 깨끗한 종이를 한 장 붙이고, 그 위에 숨겨놓았던 십자가를 정성되이 모셔 거는 것이었습니다. 이렇게 김대건 신부님께서 단내 신자들에게 고해성사를 주시고 ‘골배마실’(현 양지 본당)에 들러 ‘은이공소’까지 가시면 날이 새었다고 합니다. 떠나시는 신부님을 전송하기 위해 정은 바오로와 그 가족들이 밖으로 나오면 신부님께서 진심으로 만류하시며 “내가 이렇게 밤중에 다니는 것은 나 자신보다도 교우들에 대한 외인의 이목 때문이니 부디 나오지 말고 집 안에 있으시오.”라고 하셨답니다. 그래도 얼마쯤 나가보겠다는 생각에 산모퉁이까지 쫓아 가보지만 신부님과 복사는 벌써 얼마쯤이나 가셨는지 찾을 수 없고 그저 섭섭한 마음만을 안고 집으로 돌아왔다고 합니다.


  성가정 성지에는 그 당시에 김대건 신부님께서 걸으셨던 길이 진입로로 조성되어 있고, 대성당과 소성당에는 김대건 신부님의 유해가 안치되어 있습니다.


dannae-hl@casuwon.or.kr 17395 경기도 이천시 호법면 이섭대천로 155번길 38-13.  TEL : 031) 633-9531 (사무실)  FAX : 031) 634-9530
Copyright dannae.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