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Dannae

160fb5372a893806214e01198d2b6759.jpg


  성 이호영 베드로(Petrus)는 경기도 이천에서 가난한 시골 양반의 자제로 태어났습니다. 어려서 부친을 여윈 후 모친과 누이 아가타(Agatha)와 함께 서울 한강 북쪽 문막이라는 곳에서 살 때 유방제(劉方濟, 파치피코) 신부를 만났습니다. 신부는 이호영의 충실성을 보고 젊은 그를 회장으로 임명하였습니다. 그는 말과 행동에서 절제가 있었고, 여러 교우와 외교인을 항상 권면하여 자기의 직분을 성실히 수행하던 중, 하루는 과거 보는 꿈을 꾸었다고 합니다. 왕의 총신과 아는 사이가 되어 급제를 하게 된 꿈을 생각하며 순교를 예감하였다고 합니다. 


  1835년 2월 어느 날, 베드로와 그의 누이 아가타는 붙잡혀 옥에 갇혔습니다. 그는 수없이 심문과 고문을 받았으나 끝까지 신앙을 포기 하지 않았습니다. 재판관이 “만일 네가 말로 천주를 배반하기 싫거든 커다란 글자 하나를 써 줄 터이니 거기에다 점 하나만 찍든지 침을 뱉든지 하면 배교하는 표로 인정하고 너를 놓아 주겠다”고 하였으나, 그는 “만 번 죽어도 그렇게 할 수는 없습니다.”라고 단호히 말하였습니다. 그러자 혹독한 형벌을 가하며 “너 만일 아프다고 소리를 지르면 배교한 줄 알겠다.”하니, 희미한 소리조차 내지 아니하고 형벌을 참아내었습니다.


  이호영 베드로는 사교를 믿는다는 죄목으로 사형 선고를 받았습니다. 이때 이호영은 “나는 칼 밑에 치명하기가 원이었다. 그러나 천주의 명령이 아니면 아무것도 되지 않는다.”고 하였습니다. 4년 동안이나 옥중생활을 하면서도 이호영은 갖은 고문과 병고를 잘 참아냈고, 항상 대재를 지켰을 뿐만 아니라 양순한 표양이 외면에 드러나 옥졸들조차 칭찬하였다고 합니다. 이윽고 옥중에서 병으로 순교하니, 때는 1838년 11월 25일, 이호영의 나이는 36세 때였습니다. 이호영 베드로는 1925년 7월 5일 교황 비오 11세(Pius XI)에 의해 시복되었고, 1984년 5월 6일 한국 천주교회 창설 200주년을 기해 방한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Joannes Paulus II)에 의해 시성되었습니다.


dannae-hl@casuwon.or.kr 17395 경기도 이천시 호법면 이섭대천로 171.  TEL : 031) 633-9531 (사무실)  FAX : 031) 634-9530
Copyright dannae.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